본문 바로가기

육아의 본질은 '나'를 키우는 것이다.7

내 아이에게 자주 화가 난다면 00이 없기 때문이다. 육아를 하다 보면 내가 단호해지는 순간들이 있다.내 안에서 아이들의 행동이 허용 범위를 넘어섰을 때내 눈빛과 목소리는 차가워진다.문제는 여기다.부드러운 단호함이 아닌 싸나운 날카로운 단호함으로 표현이 된다.좀 잡을 수 없이 싸나워지는 엄마한테 자랐기 때문일까.내가 차가워지는 순간을 의식은 하지만 표현이 부드러워지지는 않는다.부드럽게 다듬으려는 그 노력이 부족한 탓인가? 내가 어릴 때 엄마는 무서운 엄마였다.무서운 엄마 밑에서 내가 선택한 전략은 적극적 순응이다.사랑도 많이 받았지만 순응하는 아이로 큰 폐해가 어떤 것인지 너무도 잘 알고 있다.그래서 아이들에게만은 부드러운 단호함을 느끼게 하고 싶은데방법을 모르는 나에겐 아직은 너무 어렵다. 오늘도 스스로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식탁 밑에서 나뒹구는 2살 .. 2024. 5. 22.
또래보다 작은 아들을 가진 부모라면 필요한 딱 한가지 7살 내 아들은 또래보다 작고 온순한 기질을 가지고 있다.아들이 속한 어린 아이들의 세상은 작은 정글과 같다.아직 사회화가 한참 모자란 아이들이 모여있어서누군가는 큰 힘을 그대로 표출하고누군가는 자기 기분을 그대로 나타내고누군가는 짜증과 분노를 거침없이 드러낸다.내 아들도 그렇다.그 정글에서 남자애의 작은 체구와 온순한 기질은 때론 불합리한 형태로 드러난다.  작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고 우리 부부는 그 덩치 큰 애가 괴롭힌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바로 원장실로 쫓아갔었다.원장실을 나오면서 든 생각은매번 이런 일로 쫓아갈 수도 없을뿐더러 가해자와 피해자의 프레임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역시나 어제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좋아하는 친구와 놀다가 친구가 조절을 하지 못해 과격해졌고그 과격함을 온.. 2024. 5. 3.
내 아이 단점을 극복하는 단 한가지 방법 어렸을 때부터 난 내향적인 아이였다. 제일 힘들었던 건 새 학기 초에 새로운 반에서 새로 만난 아이들과 친해져야 하는 일이었다. 먼저 다가가는 것이 왜 그리 어려운지. 무슨 말을 건네면서 친해져야 하는 건지 늘 고민했었다. 아들 리오는 내향적이다. 그런 기질은 나를 닮았다. 어린이 집에 보내면서 새 학기가 되면 조금은 걱정이 되었다. 리오가 힘들어한다기 보다 과거의 내 경험이 투영되어 걱정부턴 한 것이다. 3일 전 이사 후 어린이집에 등원한 첫날 하원하는 길에 선생님에게 듣기로는 처음 보는 친구들과 쑥스러운지 먼저 말은 하지 않지만 부끄러워 내빼는 모양새는 아니라고 조용히 놀지만 친구들 질문에 잘 대답하고 밥도 잘 먹었다고. 퇴근 후 돌아온 남편에게 말했다. 자기야. 리오는 나보다 낫더라 어렸을 때 난 .. 2024. 3. 28.
금쪽이는 사실 '아이'가 아니다. '부모'다.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178화 에피소드는 꽤나 충격적이었다. 금쪽이는 초4, 그 위로 초6인 형이 있고 여동생이 있다. 금쪽이와 그의 형은 비슷한 외모와 외형을 가지고 있고 생활습관 또한 비슷하다. 금쪽이는 부모에게 필요한 요구사항을 말할 때 이외에는 말하지 않는다. 온종일 먹고 게임을 하며 게임 속 친구들과는 즐겁게 대화를 한다. 가끔 외출할 때에는 반드시 엄마 손을 잡고 다녀야 하고 사람이 조금이라도 있는 장소는 피한다. 오은영박사와 다른 게스트들이 충격적으로 본 것은 금쪽이의 모든 요구와 때로는 부당한 요구까지도 부모는 완벽하게 들어주려고 한다는 부분이다. 이유인 즉슨 금쪽이가 초4 때 선택적 함구증의 진단을 받았고, 이 원인으로 스트레스를 지목했다. 그래서 부모는 최대한 스트레스를 주지 말.. 2024. 2. 5.